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성군, 관외 출퇴근자·외국인노동자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적 대응을 위한 전수검사 확대 실시

기사승인 2021.01.06  15:24:04

공유
default_news_ad1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지역사회 감염확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외 출·퇴근자, 불법체류 등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확대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전수검사는 무증상 감염자에 따른 감염확산을 원천 차단하고 인근지역의 계속적인 확진자 발생에 따른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것으로 영오면통합보건지소에서는 1월 6일부터 8일까지 3일간, 고성군보건소에서는 상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검사가 가능하다.

또한, 고위험군인 65세 이상의 군민 16,063명에 대해서는 읍·면별로 찾아가는 출장검진을 실시해 오는 13일까지 검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고성군은 작년 11월부터 선제적 대응으로 고위험시설인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정신시설 등 20개소 729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시작하여 현재 3차까지 완료했으며, 1월 14일부터 4차 전수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조기발견, 조기차단이라는 감염병의 대응원칙에 따라 실제로 드러나지 않은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고 군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끝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적극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니, 경미한 감기 증상이 느껴지거나 몸이 평소와 다름을 느낀다면 즉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받길 바란다”며 “일제검사 대상인 재가요양보호시설 요양보호사등 고위험시설 종사자들은 반드시 검사 기간 내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보건소 감염병관리담당(☏055-670-4012~4014)로 문의하면 된다.

고성타임즈 webmaster@kstimes.kr

<저작권자 © 고성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