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성군, 금산리 팽나무 보호수 지정

기사승인 2021.01.18  16:44:44

공유
default_news_ad1

- 생육실태조사 후 체계적인 관리 계획 수립 예정

   
▲ 팽나무

고성군(군수 백두현)은 대가면 금산리 가동마을에 위치한 금산리 팽나무를 보호수로 지정했다.

이번에 보호수로 지정된 금산리 팽나무는 수령이 약 550년으로 추정되며, 높이 22m, 둘레 7m, 양쪽 가지 폭 30m, 흉고 직경 218cm에 이르는 보존가치가 아주 높은 거목이다.

고성군은 보호수 주변을 정비하고 보호휀스와 안내판을 설치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오는 3월경 보호수 생육환경 실태조사를 실시한 후 그 결과에 따라 보호수 관리 사업을 시행하여 체계적으로 보호수를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주화 녹지공원과장은 “보호수는 지역주민들과 오랫동안 함께 해온, 역사적·학술적으로 보호가치가 있는 중요한 산림자원이다”며 “지정된 보호수의 생육환경 점검, 병해충 방제, 정비사업 등을 통해 보호수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성군은 보호가치가 있는 나무 51주를 보호수로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으며, 느티나무, 소나무, 팽나무, 버드나무, 은행나무, 푸조나무, 돌배나무 등 수종이 다양하다.

고성타임즈 webmaster@kstimes.kr

<저작권자 © 고성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